퇴거 금지 대상 이동은 집주인에게 ‘초과’입니다

퇴거 가 금지? 이동금지령

퇴거 금지?

매튜 헤인즈는 전염병이 시작된 이후 집세를 내지 않은 세입자들로부터 25만 달러의

임대소득을 잃었다고 말했다.

자신의 회사인 탄젠트 그룹을 통해 댈러스 지역에서 253개의 임대주택을 소유하고 관리하는 헤인스(53)씨는 “올해까지 공황 발작을 일으키며 잠에서 깬 적이 없다”며 “이 모든 것은 우리가 사업을 통제하고 운영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는 가족을 부양하고, 직원들을 유지하고, 27년 동안 생계를 유지해 온 자신이 소유한 건물과 단독주택을 팔아야 하는지에 대해 걱정한다”고 말했다.
헤인스는 대유행 기간 동안 임대료를 내지 않은 세입자를 가진 많은 부동산 소유주들처럼 질병통제예방센터(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가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해 시행한 연방 퇴거 유예가 끝나기를 고대하고 있었다. 그러나 질병관리본부는 7월 말 만료된 후 헤인스의 소유지를 포함한 임차인의 약 90%를 차지하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이 증가하는 지역에 초점을 맞춘 퇴거 유예 조치를 발표했다.

퇴거

질병통제예방센터는 사람들을 퇴거시키는 것이 공중 보건에 해로울 수 있으며 전염병을 늦추기 위한 노력에 방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10월 3일까지 시행되는 새로운 모라토리엄에 대해 완전히 혐오스럽다”며 “이는 부동산 소유주로서의 내 권리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헤인즈는 미납 세입자들을 모두 퇴거시키려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돈을 못 내는 사람과 안 내는 사람을 구별한다. 그는 단지 후자일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건물에서 나가길 원한다.
“우리는 돈을 내지 못하는 사람들을 쫓아내는 것이 아닙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우리는 지불을 거부하는 사람들을 제거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