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누리호 로켓이 모든 비행 시퀀스를 완료했지만 더미 위성을 궤도에 올려놓지는 못했다고 말한다.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은 목요일 한국 최초의 국산 우주 로켓이 예정대로 모든 비행 순서를 완료했지만 더미 위성을 궤도에 올리는 데는 미치지 못했다고 말했다.

문 교수는 목표 고도 700㎞에 도달한 우주발사체를 과학자와 엔지니어들이 개발한 것에 대해 “신용할 만한 성과”라고 치켜세웠다.

“누리호의 시험 발사가 완료되었다.문 대통령은 이날 국내 유일의 우주공항인 나로우주센터에서 열린 발사 장면을 목격한 뒤 국민에게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감스럽게도 목표에 완벽하게 도달하지는 못했지만, 첫 발사에서 매우 훌륭한 성과를 거두었다.”

넷볼

기술자들은 개발 12년 만에 서울에서 남쪽으로 473km 떨어진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1.5t의 모의 탑재체를 실은 200t급 3단 발사체 KSLV-II를 발사했다.

문 교수는 과학자들과 기술자들이 이 더미 위성이 로켓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된 후 궤도에 머물지 못한 이유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누리 로켓의 3단계 모두 성공적으로 작동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목요일 발사에서 보여준 단점을 보완함으로써 내년 5월로 예정된 누리호 2차 발사로 성공적으로 궤도에 올려놓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확실히 더미 위성을 궤도에 올려놓는 것은 미완의 과제로 남아 있다.

하지만 발사체를 고도 700km까지 끌어올리는 것 자체가 큰 위업이고 우주에 인치를 더 가깝게 만들었다”고 문 대통령은 말했다.

새로 개발된 로켓의 첫 시도 성공률은 현재까지 30퍼센트라고 과학자들은 말했다.

누리호 로켓은 1단계가 75t급 액체엔진 4개, 2단계가 75t급 액체엔진, 3단계가 7t급 액체엔진을 클러스터링으로 사용한다.

발사에 성공하면 한국은 러시아, 미국, 프랑스, 중국, 일본, 인도에 이어 세계 7번째로 1톤 이상의 위성을 탑재할 수 있는 우주발사체를 개발하게 된다.

누리호는 문 대통령이 2030년까지 한국의 자체 탐사선 달 착륙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공약한 한국의 야심 찬 우주 프로그램의 첫 번째 단계다.

과학뉴스

한국은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2027년까지 4번의 누리호 발사를 더 실시할 계획이라고 관리들은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목요일 발사에서 보여준 단점을 보완함으로써 내년 5월로 예정된 누리호 2차 발사로 성공적으로 궤도에 올려놓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확실히 더미 위성을 궤도에 올려놓는 것은 미완의 과제로 남아 있다.

하지만 발사체를 고도 700km까지 끌어올리는 것 자체가 큰 위업이고 우주에 인치를 더 가깝게 만들었다”고 문 대통령은 말했다.

새로 개발된 로켓의 첫 시도 성공률은 현재까지 30퍼센트라고 과학자들은 말했다.

누리호 로켓은 1단계가 75t급 액체엔진 4개, 2단계가 75t급 액체엔진, 3단계가 7t급 액체엔진을 클러스터링으로 사용한다.

발사에 성공하면 한국은 러시아, 미국, 프랑스, 중국, 일본, 인도에 이어 세계 7번째로 1톤 이상의 위성을 탑재할 수 있는 우주발사체를 개발하게 된다.